장진수 추모사업회준비위







1005-501-365992
(우리은행:부천노총)





오늘 :
2 / 2
어제 :
27 / 33
전체 :
414,806 / 4,801,202

사이버 분향소 방명록 11

2008.12.08 10:19

관리자 조회 수:18571

     No : 105   등록자 : 이성근   2008-01-11 

국장님의 영원한 명복을 빕니다.
저희들을 위해서 힘쓰시던 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부디 이승에서 못다이룬 한 모두잊으시고
천국에서 저희들의 모습을 지켜봐 주시기를 기원합니다.


     No : 104   등록자 : 안재식   2008-01-10  

영원한 노동운동가 장진수 동지의 명복을 입니다.
부천에서부터 열정을 가지고 현장중심의 노동운동을 하신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비록 지금은 저승에 계시지만 우리들 가슴속에 영원히 남아 있을 것입니다.


     No : 103   등록자 : 손민숙   2008-01-10  

국장님 사진만 보아도 마음이 아파 옵니다. 정말 현장에서 열심히 노력하셨고, 소외된 비정규직, 건설노동자들의 애환을 함께 했던 동지가 아닌가 쉽습니다. 온몸으로 활동한 동지에게 늘 부족한 점만 이야기 한 내 자신이 미안하고 괴롭습니다.

국장님 이승에서 생긴 모든 것 훌훌 털어버리고 저승에서는
편히 쉬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저승에서 우리
비정규직의 노동자들의 삶이 향상되는 그날을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No : 102   등록자 : 윤기호   2008-01-10  

현장 중심의 영원한 노동운동가, 언제나 현장의 조합원과 함께 하고자 했던 장진수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No : 101   등록자 : 김진일   2008-01-09  

장진수 조직국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편히 쉬시길 빕니다.


     No : 100   등록자 : 이두희   2008-01-07  

FC노총
지난 토요일 경기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는길에..
국장님이 생각나더군요...

국장님.
보고싶습니다.


     No : 99   등록자 : 박범식   2008-01-07 

포플러 잎 하늘거리는 교정에서
철없이 함께 했던 너가 그리웠다.
언제였던가 너의 숭고한 삶을 알았을 때
나는 무척 기뻤고 가슴 벅찼다.
항상 마음속에 너를 간직하고 자랑하고 살았는데
이게 왠 일인가?

가는가? 자네.
저승 노동 조건이 이승보다 정녕 못하단 말인가?
누가 이 멍애를 지고
누가 이 거친 광야를 늠늠히 간단말인가?
돌아 오게나.
갈려면 나와 술 한잔하고 가게.
못쓸 사람아.



     No : 98   등록자 : 김영우   2008-01-0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지난해 초여름 대전시청앞에서 그누보다도 열성적으로 투쟁하시던 그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한데,벌써먼길을 떠나시다니 참으로 애통하기그지없읍니다.부디 그곳에서는 아무근심걱정없이 편히쉬십시요.다음생에서는 노 사 정 이 하나된 세상에서 행복하게 사시길 바랍니다...


     No : 97   등록자 : 자동차검사   2008-01-05  

고인의 명복을 빌고 또 빕니다.
부디 극락왕생하시길~!
함께 한 많은 시간들이 되살아 나는 것을 ~!
남은 가족들의 앞날에도 빛이 되길 바라며.

현금호


     No : 96   등록자 : 정기웅   2008-01-02  

장진수 조직국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아름다운 삶을 위해 후회없는 삶을 영위하고 믿음으로 우리곁에 있었기에 지금의 노동자들의 힘이 되었던 것에 찬사를 보냅니다
다부진 성격으로 오르지 노동자들을 위해 일선에서 정열을 다하셨던 모습이 지금 제 눈앞에 아른거리기만 합니다.
비록 노동자의 꿈을 실현하지 못하였지만 후배들은 당신의 거룩한 얼을 이어갈것입니다 거듭 한국노총 장진수 조직국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Copyright ⓒ1996, kimjy.net All rights reserved. Ver 1.0 designed by kim jun young
Designed By WebEngine.